(사)국산밀산업협회
통합검색 처음으로사이트맵 즐겨찾기 추가
소식마당 관련뉴스
위기의 우리밀, 해법은?
국산밀산업협회   2017-09-04 183
31392_18465_2617.jpg

 

수입밀의 물량공세에 잠식된 우리밀은 다시 기지개를 펼 수 있을까. 지난달 30일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우리밀 재고해소와 식량자급률 증대를 위한 대정부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농민이 굳은 표정으로 ‘우리밀 1만톤 공공비축 즉각 시행’을 정부에 촉구하는 현수막을 펼쳐들고 있다.  

 

한국의 밀 농업을 사람의 건강 상태로 비유하자면, 그야말로 가쁜 숨만 몰아쉬는 중환자 상태다. 1950년대 미국의 원조경제로 미국산 잉여 밀이 대거 들어오는 과정에서 국내 밀 생산기반은 1차 타격을 입었다. 이미 이 때부터 거의 99% 수준의 수입 밀이 국내 밀 시장을 잠식했다.

 

한동안은 정부의 밀 수매로 근근이 버텼지만, 그마저도 1984년 전두환 정권의 전격적인 밀 수매 중단조치로 2차 타격을 입었다. 이때 국내 밀 자급률은 0.2%. 사실상 전멸 직전 수준이었다.

 

우리밀의 ‘사망 선고’를 막기 위해 앞장선 건 정부가 아니라 농민들이었다. 농민들은 199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우리밀 살리기 운동을 전개했다. 2004년엔 우리밀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품목농협인 한국우리밀농업협동조합(조합장 천익출, 우리밀농협)을 창립했다. 각고의 노력에 정부도 못 본 척할 수만은 없었다. 농림부(현 농림축산식품부)는 2020년까지 우리밀 자급률 10%를 달성하겠단 목표를 세웠다.

 

그러나 그 뿐이었다. 우리밀 10% 자급률 목표만 세웠을 뿐, 자급률을 높이기 위한 구체적인 정책은 실종됐다. 그나마 정책 일관성도 없어, 10% 자급률 목표는 어느새 5%로 줄었다. 농림부는 생산량을 늘리기 좋다는 이유로, 우리밀 품종 중에서도 ‘백중밀’ 공급을 적극 권장·실행했다. 농림부 산하 국립식량과학원은 생산자 교육을 통해 백중밀의 높은 생산성을 강조하며 백중밀 재배를 권장했고, 국립종자원도 개별 밀 농가가 백중밀을 원한다는 걸 구실 삼아 백중밀 종자 보급을 늘렸다.

 

백중밀 외에도 금강밀, 조경밀, 고소밀 등 다양한 우리밀 품종에 대한 보급 노력, 우리밀 시장 수요예측, 밀 품질 관리 등 반드시 병행해야 하는 조치들이 있었음에도, 정부는 우리밀 생산량 목표치만 던져주고 그 어떤 정책적 노력도 기울이지 않았다.

 

그 결과 우리밀은 ‘3차 타격’의 위기를 겪고 있다. 자급률은 여전히 2% 안팎을 맴돌고 있고, 백중밀이 대다수인 우리밀은 각지의 창고에 재고가 가득 쌓여 있다. 전체 재고량은 1만5,000톤으로, 이 막대한 재고를 해결하지 못한 채 신곡 추가 수매도 중단 상태다. 이대로 가을 밀 파종 시기가 도래하면, 농민들은 우리밀 농사를 중단해야 할지도 모른다. 농민들은 재고 문제 해결과 우리밀 자급률 제고를 위해 △주정용 밀 최소 5,000톤 이상 공급 △학교·군대 등 공공급식에 우리밀 공급 △공공비축 등의 대안을 제시 중이다.

 

우리밀을 살리는 건 단순히 밀만 살리는 게 아니다. 우리 농업 전체를 살리는 일이다. 논에서의 밀 이모작 재배를 통해 쌀 생산량을 조정하고, 밀 공급량을 늘려야 한다. 당장의 밀 재고 문제를 해결 못 하면 가쁜 숨이나마 내쉬는 우리밀 농업은 숨이 끊길지도 모른다. 이는 그대로 여타 이모작 작목인 보리류 재배에도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 정부는 상황의 시급성을 깨닫고 대책 수립에 적극 나서야 한다.

 

한국농정신문(09.03)

'파종 중단' 위기 우리밀 업계, 서울서 공동 행동 추진
우리밀 재배 농민들 "재고 밀 처분대책 없으면 파종 중단할 판"